in

화웨이 CFO 체포에 글로벌 증시 급락…‘무역협상에 악재’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글로벌 최고재무관리책임자(CFO)가 캐나다 체포되면서 글로벌 증시가 일제히 급락세를 타고 있다. 멍완저우가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장은 미중 무역 협상의 악재가 부상한 것으로 해석했다. 6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 선물은 전장 대비 204포인트(0.81%) 하락한 2만4842를 기록 중이다.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 지수 선물과 나스닥 지수 선물도 각각 0.71%와 1.03%씩 하락했다. 뉴욕 증시는 지난 4일 장단기 채권 수익률 역전 우려로 3% 넘게 하락했다.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으로 5일엔 증시가 휴장했지만 오후부터 시작된 선물 거래에서 주요 지수가 하락세를 이어갔다. 아시아 증시도 동반 급락했다.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32.62포인트(1.55%) 내린 2068.69에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44.62포인트(1.68%) 하락한 26


What do you think?

0 points
Upvote Down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