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이상돈, 바른미래·평화당 불참한 본회의에 ‘소신’ 출석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선거제도 개편 연계를 요구하며 7일 국회 본회의에 불참한 가운데 바른미래당 소속인 이상돈 의원이 본회의에 출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7일 예산안 처리 합의에 따라 본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은 예산안과 선거제도 연계를 요구하며 본회의장에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이 의원은 소속 의원들과 달리 본회의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 등 법안 표결에도 동참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 때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지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반대해 국민의당 탈당파가 창당한 민주평화당에서 정책연구원장을 맡는 등 활동을 해왔다.
하지만 정동영 대표 체제 출범 이후 당직을 내려놓고 당에 발길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어느 쪽에도 참여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앞서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등이 공동 발의한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의 고용세습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에도 서명하지 않았다.

이상돈 의원은 뉴시스에 “국회의원으로서 평소 생각에 따라 표결에 참여한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이상돈, 바른미래·평화당 불참한 본회의에 ‘소신’ 출석베스트 추천 뉴스


What do you think?

0 points
Upvote Down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