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박현경, 만족스러운 KLPGA 투어 데뷔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신인들의 무서운 기세와 함께 2019시즌의 막을 힘차게 열었다. KLPGA 투어는 7일 베트남 호치민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579야드)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 1라운드를 통해 새 시즌을 시작했다. 이날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선수는 박현경(28·하나금융그룹)과 이지현3(20·넥시스)였다. 데뷔전을 치른 둘은 나란히 5언더파 67타 공동선두에 오르며 순조롭게 첫 발을 내딛었다. 박현경은 이날 첫 10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이후 버디 6개를 잡아내면서 선배들을 위협했고, 이지현 역시 이글을 앞세워 상위권에 올랐다. 박현경은 “긴장도 되지만 흥분도 된다. 첫 홀에서 퍼트를 3개나 하면서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이후 퍼트 감각이 올라오면서 마지막가지 차분히 타수를 줄일 수 있었다”고 말한 뒤 “후반 7번 홀부터는 숏 아이언 감각이 잡히면서 동시에 롱 퍼트도 들어갔다.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만족해했다. 올


What do you think?

0 points
Upvote Downvote